헤어나오고 싶지 않다, 김남길에게서
헤어나오고 싶지 않다, 김남길에게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5.2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남길 /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남길 /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검은 사제복을 휘날리며 악당들을 하나둘 쓰러뜨린다. 얼굴은 매끈하게 잘생겼는데 성격은 불같다. 이 남자, 치명적인 줄만 알았더니 웃기기까지 한다. ‘나쁜 남자’ 이미지가 강했던 배우 김남길은 최근 ‘열혈사제’에서 분노조절장애를 앓고 있는 전직 국가정보원 특수요원, 현직 사제라는 독특한 캐릭터로 액션, 코믹 등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선보였다. 동료 배우들을 생각하는 마음마저도 애틋하다. 출구 없는 매력의 소유자, 김남길에게 이 말이 아주 딱이다.

10. 거친 방식으로 적폐 세력과 싸우는 신부라는 설정은 흔히 사람들이 신부에 대해 갖고 있는 이미지와는 다르다. 여기에 대한 걱정은 없었나?

묵직한 메시지를 담는데 전개는 한없이 가벼울 수 있을까 하는 회의적 시선은 일종의 편견인 것 같다. 운동권이었던 종교인도 많다. 해학적 방식은 문제될 게 없다. 무겁게만 전개됐다면 오히려 지겨워서 시청자들이 보기 힘들었을 것이다.

10. 불의에 맞서는 ‘히어로’ 사제의 멋진 모습이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얻었다고 한다.

자라나는 새싹들에게 인기를 얻는 게 얼마나 좋은 일이냐. 하하. 히어로물을 표방한 것도 맞다. 극 중 ‘구담구’라는 지명은 배트맨에 나오는 고담시를 연상하게 한다. 그렇다고 배트맨처럼 망토를 걸칠 수도, 슈퍼맨처럼 옷 안에 S자를 숨기도 있을 수도 없지 않나.(웃음) 그래서 롱코트를 제작해서 입기도 했다. 감독님은 해일이 멋있어야 한다는 강박이 심했다. 내가 멋있지 않은데 그렇게 하라고 하니 좀 부담스러웠다.

10. 이번 드라마로 주목 받은 느낌이 어떤가?

10년에 한 번씩 시청률이 잘 나오는 작품을 만나는 것 같아서, 그럼 앞으로 10년 동안은 없으려나 싶기도 하다.(웃음) 주목을 못 받았더라도 책임감을 갖고 꾸준히 연기해오고 있었다. 주변에서는 흥행 파워를 갖게 된 후에 하고 싶은 걸 하면 된다고 하더라. 기다리다가 도대체 언제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고 싶은 걸 하다 보면 여러 작품들 중 하나는 잘 되지 않을까. 남들이 하지 않는 걸 할 때 희열이 있다.

10. ‘선덕여왕’(2009) ‘나쁜 남자’(2010)로 보여줬던 치명적인 남자의 이미지가 여전히 남아있기도 하다. 이번 드라마로 이미지의 변주를 준 것 같은데.

지금까지 이른바 ‘퇴폐미’도 선보였지만 영화 ‘해적’과 드라마 ‘명불허전’에서처럼 친근하고 편안한 모습도 보여줬다. 하지만 나를 떠올렸을 때 강한 이미지가 있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이제는 확고한 이미지가 있는 데서 여러 가지를 보여주는 것도 좋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됐다.

10. ‘열혈사제’는 주인공뿐 아니라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도 촘촘히 엮여 더욱 완성도가 높아졌다는 평가다.

이번 드라마에는 쓸데없이 존재하는 인물이 하나도 없었다. 조연들도 주목 받은 게 이번 드라마의 수확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드라마나 영화 등 콘텐츠들이 지향해야 할 점이기도 하다. 조연들을 주인공이나 서사를 위해 도구로서 사용하는 작가들도 있는데, 그건 사람에 대한 이해나 배려가 없는 것이다.

10. 배우들 간 호흡은 어땠나?

현장에서 단 한 명이라도 소외받지 않게 하는 게 내 목표였다. 앙상블이 중요한데, 그런 부분에서 모난 배우가 아무도 없었고 튀려고 하지도 않았다. 작품에 대한 욕심과 고집은 있지만 그것이 아집이나 욕망이 아니었다.

10. 배우들끼리 드라마의 인기에 대한 얘기도 했을 것 같은데.

화제가 됐던 ‘SKY 캐슬’ ‘미스티’ 등과 비교했을 때 얼마만큼 잘 된 거냐고 묻는 배우들도 있었다. 사실 처음에 이 드라마를 시작할 때 케이블·종편 채널 선호도에 비해 공중파가 밀리고 있다는 점이 걱정됐다. 시청자들 사이에 케이블·종편에서 훨씬 더 양질의 콘텐츠를 만든다는 인식이 강해진 게 사실이다. 그래서 공중파로 그 선호도를 어떻게 가져올지 고민했다.

10. 배우들의 그 질문에는 뭐라고 답했나?

슬펐지만 솔직히 얘기했다. 길어야 한두 달일 것이라고. 주목 받은 이후부터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10. 그건 자신의 시행착오에서 온 것인가?

어릴 때는 주목 받으면 이 인기가 영원할 것 같았다. ‘이제 끝났다. 내가 우주 최강 배우’ 이랬다.(웃음) 어떻게 보면 관심이 쏠렸다가 또 다른 사람에게로 옮겨가는 것은 공평하다. 동등한 기회를 얻게 되는 것이니까. 연기하는 직업을 갖고 있는 사람이 다른 것에 초점이 맞춰지면 힘들다. 다행히 나는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았고, 내가 들떴을 때 그들이 잡아줬다.

10. 절대선(善)도, 절대악(惡)도 없다는 점도 흥미로웠다. 경선(이하늬 분)이 적폐 세력에 가담했다가 돌아서거나, 해일이 과거 뜻하지 않게 죄 없는 아이들을 죽였던 것처럼.

가장 좋았던 대사가 ‘성인에게도 과거는 있고 죄인에게도 미래는 있다’였다. 죄인을 어떻게 용서하느냐도 이 드라마의 중요한 메시지다. 결코 반성하지 않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는 엄중히 다스려야겠지만, 진심으로 뉘우치고 용서를 구하는 죄인도 있을 것이다. 이런 이들을 다시 받아줄 수 있는 사회적 시스템이 있는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됐다.

10. 캐스팅 당시 이하늬와 김성균을 각 역할에 추천했다고 들었다. 어떤 이유였나?

성균에 대해서는 주변에서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고, 하늬는 원래 잘 알고 있었다. 하늬는 캐스팅 즈음 할리우드 쪽과 얘기하던 게 있었다고 들었다. 배우라면 다 좋은 작품을 하고 싶어하는데, 대본을 받아봤을 때 좋지 않았다면 (이하늬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늬는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을 하는 게 목표라고 얘기했다.

10. 할리우드 진출 계획은 없나?

데뷔 때는 뭘 모르고 할리우드에서 남우주연상 받는 게 목표라는 소리를 했다.(웃음) 예전에 ‘선덕여왕’ ‘나쁜 남자’를 끝내고 (할리우드 오디션) 기회가 한 번 있었다. 당시 감독님은 내가 갖고 있는 철학과 가치관을 영어로 이야기할 수 있길 원했다. 그게 몇 개월 만에 안 되지 않나. 그래서 포기하게 됐다. 하지만 더 나이가 들고 얼굴에 주름이 더 지면 도전해보고 싶다. 그 때까지 언어 공부를 해서 프리토킹 할 실력을 만들어놔야 할 것 같다. 나뿐만 아니라 배우들이 문을 계속 두드리다보면 후배들에게 더 좋은 환경이 만들어질 거라 생각한다.

10. 거친 액션을 소화하면서 손목과 늑골(갈비뼈) 골절상을 입기도 했다. 부상은 회복돼 가고 있나?

갈비뼈는 많이 붙었는데 손목은 자주 써야하니 어긋나서 뼈가 많이 솟은 상태다. 시간을 두고 재활해야 할 것 같다.

10. 영화 ‘해적2’에 아쉽게도 하차한다고 결정했다. 이유는 뭔가?

시리즈물에서 한 역할을 갖고 있다는 건 축복이고 ‘해적2’는 개인적으로도 언제 나올지 기다렸다. 그런데 ‘해적2’를 하게 되면 6월에는 촬영에 들어가야 하고 액션도 해야 한다. (부상 등) 리스크를 갖고 ‘해적2’에 들어가야 하는 거다. 적당히 촬영한 장면에 ‘몸이 안 좋아서 제대로 못했다’고 자막을 넣을 수 없지 않나. 그렇다면 빠지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

10. ‘열혈사제’ 시즌2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 제의가 온다면 출연할 생각인가?

한 명이라도 빠지지 않는다면 하고 싶다. 시즌2를 바라는 시청자들에게도 고맙다. 그렇지만 등 떠밀려 제작했다가 좋은 인연을 맺은 사람들과 마음에 스크래치를 남기게 되는 건 아닐까 걱정도 든다. 처음부터 시즌제로 기획된 게 아니었기 때문에 시즌1에서 캐릭터들의 반전 매력을 이미 다 보여줬다. 시즌2에서는 새로운 악당, 또 다른 사건을 만나 더 큰 카르텔을 깨는 이야기의 확장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9 텐스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