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타TV] '봉오동 전투', 우리가 기억해야 할 승리의 역사
[텐스타TV] '봉오동 전투', 우리가 기억해야 할 승리의 역사
  • 이새
  • 승인 2019.08.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봉오동 전투'가 오늘(7일) 개봉했다.

'봉오동 전투'는 일제강점기였던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해 첫 대규모 승리를 거둔 독립군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반일 감정이 거세지고 있는 시류에 편승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조합 역시 눈길을 끈다. 유해진은 비범한 칼솜씨를 가진 마적 출신 독립군 해철 역을, 류준열은 믿음직한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 역을, 조우진은 뛰어난 사격 실력부터 일본어 구사 능력까지 다재다능한 마병구 역을 연기했다. 세 사람은 각자 역할을 위해 수개월 동안 사격 훈련을 받고 와이어 액션을 소화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전쟁 영화답게 액션신의 박진감 역시 놓치지 않았다.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해 승리를 쟁취하기까지의 과정을 박진감 넘치게 표현했다. 다양한 카메라 앵글로 담아낸 액션신은 사실감을 불어넣어 보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일본군 역할을 키타무라 카즈키, 다이고 코타로 등 일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일본인 배우들이 연기해 화제가 됐다. 이에 원신연 감독은 "이 작품을 준비하면서 일본인 캐릭터는 꼭 일본인 배우가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관객분들에게도 더 잘 전달될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역사적인 실화를 근거로 한 영화에 일본인 배우가 직접 출연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를 갖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출연 의사를 타진했는데, 의외로 많은 일본인 배우들이 출연 의사를 밝혀와서 놀랐다. 한 배우의 이슈보다는 작품과 영화로 일본 배우분들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출연하고, 영화 '세븐 데이즈', '용의자', '살인자의 기억법'등을 연출한 원신연 감독이 연출한 영화 '봉오동 전투'는 7일부터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9 텐스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