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슬혜는 오늘도 싸운다
황우슬혜는 오늘도 싸운다
  • 유청희 기자
  • 승인 2019.05.0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황우슬혜/사진=영화사 두둥 제공

황우슬혜는 지금도 공부 중이다. 머릿속엔 온통 연기 생각뿐이다. 데뷔한 지 10년이 넘었는데도 주 5일은 연기 수업을 듣는다. 2008년 코미디 영화 ‘미쓰 홍당무’에서 너무 예뻐서 양미숙(공효진)을 화나게 하는 이유리 선생님을 연기하며 데뷔한 그는 최근작인 영화 ‘썬키스 패밀리’에서 또 한 번 자신의 전매특허인 엉뚱한 매력을 쏟아냈다. 이제야 조금씩 연기의 매력을 알겠다는 황우슬혜의 내일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10. 코미디 영화 ‘썬키스 패밀리’ 시사회를 보면서 많이 웃었다고 들었다.

황우슬혜: 내 연기를 보고 웃은 건 아니었다. 오빠(박희순)랑 언니(진경)가 연기하는 걸 그때 처음 봐서 크게 웃었다. 촬영할 때는 박희순 오빠가 나를 보면서 막 웃었는데, 그 사람이 화면에서 연기하는 걸 보니 웃겼던 거다. 내가 너무 크게 웃는 바람에 사람들이 다 들었다고 해서 좀 부끄러웠다. 하하.

10.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갖고 있는 미희 역을 맡았다. 자신과 닮은 점이 있다면?

황우슬혜: 나도 그처럼 하나에 꽂히면 푹 빠져버리는 스타일이다. 그런데 미희는 눈치를 안 보지 않나. 나는 눈치를 많이 본다. 미희는 예술에 빠져서 남들 눈치도 안 보고 정면으로 달려가는데, 사실 난 눈치라기보다는 다른 사람을 배려해줘야 할 것 같아서 망설이곤 한다.

10. 그럼에도 눈치 보지 않고 빠져드는 순간이 있다면?

황우슬혜: 연기에서 슛 들어갈 때. 카메라가 슛 들어가면 눈치를 안 보려고 한다. 돌진하는 스타일이랄까. 그래서 사실 내가 연기한 모습을 잘 못 본다. 연기할 때는 눈치를 안 보는데, 거기서 빠져나오면 쥐구멍에 숨고 싶은 거다. 이번에 ‘썬키스 패밀리’에서도 내 모습을 보곤 웃음이 안 나왔다.

10. 화가인 미희를 연기하기 위해 그림 공부를 했다고 들었다. 특정 직업을 연기할 때 원래 노력을 많이 하나?

황우슬혜: 그렇다. 선생님 역할이면 실제 선생님을 만나보기도 하고, 직업에 대한 책을 보거나 계속 가까이 있으려고 한다. 이번에 그림을 배우면서는 특히 더 재미있었다. 미술과 접하고 있다는 게 그냥 좋았다. 그림도 많이 그렸는데, 누드화부터 그냥 내가 상상하는 것들을 그렸다. 돌아가신 할머니 모습, 지금은 만나지 않는 옛날 친구들의 모습, 그런 것들을.

10. 데뷔 12년차인데 일주일에 5일, 하루 여섯 시간씩 연기를 배우고 있다고 들었다. 그렇게까지 하는 이유는?

황우슬혜: 연기할 때 긴장을 많이 해서 그렇다. 계속 연습하고 있어야지 촬영할 때 편하다. 사실 예전에는 연기가 공포였다. 연기가 재미있어진 게 한 2~3년밖에 안 됐다. 드라마 ‘혼술남녀’ 시작하면서 ‘이제 재미있네’ 했다. 그전에도 열심히 했지만 재미있어진 건 그때부터다. 그런데 지금도 많이 떨어서 영화 ‘레슬러’를 찍을 때는 분장해주는 분이 내 걱정을 많이 했다. 바들바들 팔을 떨면서 “어떡하지. 어떡하지?” 이랬으니까. 내가 안 그렇게 보여도 뒤에서는 혼자 많이 싸우고 있다. (웃음)

10. 서른에 ‘미쓰 홍당무’로 주목받으면서 데뷔했다. 연기가 공포인데 어떻게 지금까지 연기를 계속 하고 있나?

황우슬혜: 오디션을 봤을 때는 스물 여덟이었다. 이경미 감독님의 디렉션도 좋았고, 신인 때의 버티기 하는 마인드도 있어서 유리 선생님이 될 수 있었다. 그런데 그 후로는 좀 힘들었다. 감독님들이 안 좋았다는 게 아니다. 어쩌다 이전에 좋은 감독님과 나랑 잘 어울리는 캐릭터를 만났던 건데 그 후에는 연기 실력이 탄로 난 기분이었다. 그래서 계속 연습했다. ‘혼술남녀’ 때 나랑 너무 다른 ‘황진이’ 캐릭터를 연기하면서부터 재미있어졌다. 난 결혼도, 아이 낳는 것에도 별 관심이 없는데 걔는 엄청 집착해서, 연기할 때 혼란스러웠다. 그래도 계속 하니까 어느 순간 황진이가 이해되는 순간이 있었다. 내가 편하게 하면 사람들도 편하게 봐주고 공감해준다는 걸 알게 된 후로는 연기가 재미있다. 얼마 전에 어떤 감독님한테 연락이 왔다. ‘혼술남녀’ ‘레슬러’부터 인생에 변화가 생겼느냐고. 하하.

10. 힘들어도 연기를 계속하게 만드는 궁극적인 이유가 있나?

황우슬혜: 그냥, 연기자가 내 직업인데 이제 그만 힘들어야 할 것 같아서다. (웃음) 연기를 계속 할 건데 내가 즐거워지면 관객들도 즐거워질 것 아닌가? 물론 이번에도 화면을 보고 자책을 많이 했지만…. 나는 60대, 70대, 80대에도 계속 연기를 하고 싶은 사람이다. 그 마음으로 쭉쭉 나아갔다. 내 별명이 황소다. 그런 성격 탓도 있다. 끈적하게 계속 묵묵하게 간다. 오늘 좀 안 돼도 다시 해보고, 무서워서 도망가는 것보다 부딪치면서 뭐라도 배운다. 지금도 그러면서 계속 헤딩하고 있는 중이다.

10. 70대, 80대에도 연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나이가 들거나 할머니가 되면 어떤 연기를 해보고 싶나?

황우슬혜: 따뜻한 할머니. 그건 실제로도 연기로도 힘들다고 생각한다. ‘황우슬혜가 할머니 연기를?’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는 자연스럽게 그런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진짜 우리 옆에 있는 할머니 같은 모습으로 카메라에 담기고 싶다. 내가 할머니를 진짜 사랑하고, 할머니들에 대해 하고 싶은 얘기가 많다.

10. 배우로서 나이가 듦을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걱정이 없는 편인가?

황우슬혜: 없다. 나이 걱정은 오히려 어렸을 때 많이 했다. 내가 스물여덟 살에 캐스팅돼서 서른 살에 데뷔했다. 지금 생각하면 그 나이가 정말 어린데, 그때는 나이가 정말 많다고 생각해 두려워했다. 당시만 해도 스물일곱 살이면 ‘회사 오디션을 봐야 할까?’ 망설이던 때였고, 주위에서도 나이가 많다는 말을 많이 들었으니까. 그런데 그런 말에 그렇게 두려워했던 것도 다 어렸을 때라서 그랬던 것 같다. (웃음) 지금은 나이는 뭐 다들 먹는 거고, 부끄러운 것도 아니고···. 그때 스트레스 받았던 시간들이 지금은 너무 아깝다. 스물네 살짜리가 스무 살 옆에 있으면 ‘아줌마’라는 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 그러면 걔는 스물일곱 살에도, 그 후에도 또 나이 많다는 소리를 듣는다. 20대 초반부터 계속 나이가 많다는 소리를 듣는 거다. 그래서 지금은 내 옆에 스물아홉 살이 있으면 ‘아. 짱짱하네. 충분해 충분해. 나 서른 살에 데뷔했어.’ 일부러 이렇게 말해준다. 왜 나한테는 아무도 그렇게 얘기해주지 않았을까?

10. 앞으로 해보고 싶은 다른 역할이 있다면?

황우슬혜: 되게 많다. 스릴러도 하고 싶고, 정의감을 위해 싸우는 경찰과 검사도 해보고 싶다. 정의를 위해 싸우는 인물들 말이다. 싸이코 연기도 하고 싶다.

10. ‘썬키스 패밀리‘에서 미희는 사람들의 숨겨진 표정을 포착해서 그린다고 말한다. 자신에게 숨겨진 모습을 포착한다면 어떤 표정을 그리고 싶나?

황우슬혜: 되게 못된 모습. (웃음) 아니면, 정말로 좋아서 아기 같이 활짝 웃는 모습. 나의 장난기 많고 아이 같은 모습을 그려보고 싶다. 해맑고 아무 생각 없는 모습이다. 그런 상반된 모습을 언젠가 작품을 통해서도 보여주면 좋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9 텐스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