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전국 女心 꽉 잡은 '국민 사위'
박성훈, 전국 女心 꽉 잡은 '국민 사위'
  • 우빈 기자
  • 승인 2019.05.0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성훈/사진=이승현 기자
배우 박성훈/사진=이승현 기자

박성훈은 대중에겐 다소 낯선 얼굴이지만 연극에서는 이미 유명한 배우다. 2008년 영화 '쌍화점' 단역으로 데뷔해 어느덧 11년 차가 된 박성훈은 지난 6개월을 본명보다 ‘장고래’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불렸다.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아내 바라기, 사랑꾼의 모습으로 다양한 연령층의 여심을 꽉 사로잡았다. 글. 우빈 기자 / 사진. 이승현 기자

10. ‘하나뿐인 내편’이 5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내 딸 서영이’ 이후 6년 만의 최고 시청률이다. 드라마를 끝낸 소감은?

박성훈 : 시청률이 50%에 육박하는 드라마에 출연하게 돼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사실 아직도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실제로 그 수치가 맞는지 의아할 정도다. 종합편성 채널이나 케이블에도 드라마가 많아서 쉽지 않은데 높은 시청률이 나와서 정말 기쁘다.

10. 시청률이 계속 높게 나오니 50% 달성에 대한 기대도 있었을 것 같다.

박성훈 : 배우들끼리 의견을 나눴다. 나는 50%가 넘을 거라고 생각은 했지만 말로 뱉지는 않았다. 하하. 대부분의 사람들이 중간에 49%가 넘었기 때문에 마지막 회는 50%를 넘길 거라고 기대했다. 시청률이 기록으로 중요할지 모르지만, 배우의 입장으로는 충분히 큰 사랑받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아쉽지는 않다.

10. 최수종, 박상원 등 굵직한 선배 배우들이 많았다. 현장에서 배운 것도 많았을 것 같은데?

박성훈 : 박상원 선배님은 처음에 후배들이 마음껏 뛰어놀고 싶은 판을 깔아주겠다고 하셨는데 그 말씀을 끝까지 지켜주셨다. 아마 캐릭터와 가장 반대되는 이미지가 아닐까 한다. 근엄했던 왕진국 회장과 달리 소년 같고 위트가 넘친다. 장난도 많이 치시고 웃음이 많아서 그런지 선배님이 현장에 계시면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최수종 선배님이 후배 배우와 스태프를 챙기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저런 선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최수종 선배님이 나이와 경력이 많다고 배려해주지 말고 똑같이 대해달라고 하셨는데 선배님의 그러한 배려 덕분에 전체 촬영이 굉장히 수월하게 흘러갔다.

10. 또래 배우들도 많았다. 특히 친해진 배우가 있나?

박성훈 : 당연히 (나)혜미다. 부부 연기를 하면서 혜미랑 가장 많이 가까워졌다. 너무 착하고 영혼도 맑은 친구다. 열심히 하려는 의지도 확고하고 연기에 대한 의견을 나눌 때 귀담아 들어준다. 노력하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줘서 금방 가까워졌다. 정말 아끼는 동생이다.

10. 이장우가 텐아시아와 인터뷰에서 박성훈의 팬이었다고 했다. 꼭 같이 연기해 보고 싶은 배우로 꼽았는데?

박성훈 : 부끄럽다. (웃음) 보통 주말 드라마 하면 인물끼리 붙기 마련인데 대륙이랑 친구랑 나오지만 그 분량이 너무 적어서 아쉽다. 기회가 된다면 다른 작품에서 만나면 좋지 않을까 한다.

10. 극 중 장고래는 굉장히 다정한 성격의 사랑꾼이다. 자신과 좀 닮은 것 같나?

박성훈 : 저랑 비슷한 부분도 있고 아닌 부분도 있다. 평소 제 모습이 고래와 똑같진 않지만 제가 가진 모습을 많이 보여드린 것 같다.

10. 상대역이었던 나혜미와의 달달한 러브라인은 시청자의 많은 지지를 받았다. 메인 커플인 도란(유이 분)-대륙(이장우 분)보다 더 큰 사랑을 받았다.

박성훈 :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 감독님도 ‘캐스팅은 내가 했지만 생각보다 둘의 케미가 잘 산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말씀하셨다. 주변에서 고래-미란 커플을 응원한다는 말을 많이 듣긴 했다. 고래와 미란의 사랑이 무거운 흐름을 잠시 환기시켜줬다고 생각한다. 사실 고래와 미란이가 연애를 하면서 ‘꽁냥꽁냥’하는 모습을 더 보여줬으면 했는데 생각보다 일찍 결혼한 건 조금 아쉽다.

10. 장고래의 자상하고 다정한 모습 때문에 ‘국민 사위’라는 애칭을 얻었다.

박성훈 : ‘국민 사위’라는 말을 들었을 때 실제로 존재하는 애칭인지 의문이 들었다. 누군가가 그런 별명을 붙여주셨다니 감사하면서도 부담스럽기도 하다. 근데 나는 사위보다 아들로서 모습을 더 보여드렸던 것 같아서 ‘국민 아들’ 칭호가 붙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을 한다.

10. 그런 애칭은 본인보다 부모님이 더 좋아하실 것 같다.

박성훈 : 주말드라마 한 것만으로 더 좋아하시는데 애칭 같은 게 생겼다고 들으면 어머니가 굉장히 기뻐하실 것 같다. (웃음)

10. 팬미팅을 크게 열어도 될 정도로 대중적인 인기가 많아졌다. 팬들을 만날 계획도 있나?

박성훈 : 연극을 할 때부터 응원해주는 분들이 계신데, 팬클럽 이름이 ‘대박 성훈’이다. 내가 직접 지은 이름이다. 재밌는 이름을 짓고 싶어서 그렇게 했다. 당시에 자기 이름을 활용해서 팬클럽 이름을 짓는 게 유행했는데 대박 나자는 의미로 대박 성훈이라고 지었다.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있다. 이번에도 공식 일정이 끝난 후 바로 만났다.

10.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답게 칭찬도 많았지만 쓴 소리도 많았다. ‘막장 드라마’라는 지적이 있었다.

박성훈 : 막장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억지라거나 극단적인 순간은 없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쉽고 단시간에 집약적으로 몰아넣었기 때문에 시청자 입장에서는 피로도가 상승했다고 생각한다.

10. 처음 시놉시스를 읽었을 때는 어땠나?

박성훈 :사실 나는 시놉시스를 받고 대본을 읽으면서 공감했고 수긍했다. 공감력, 휘몰아치는 전개, 하나가 마무리되면 또 다른 상황이 발생하고 또 금방 해결하는 속도감이 작가님 대본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 때문에 시청자들도 흥미롭게 본 것 같다. 드라마가 잘 됐고, 많은 관심을 받다보니까 칭찬과 함께 막장이라는 말도 나온 거라 생각한다.

10.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촬영장을 방문한 영상이 굉장한 화제를 모았다.

박성훈 : 막례 할머니는 수줍음이 많고 귀여우셨다. 드라마를 막 욕하면서 보는 영상을 봤다. 다야를 만나면 혼내줄 거라고 막 하시더니 막상 (윤)진이를 만나니 그러지 않고 오히려 수줍어하시더라. 너무 좋았다. 할머니 덕분에 젊은 친구들이 드라마를 더 보게 된 것 같다. 어딜 지나가면 박막례 할머니 영상 잘 봤다고 하는 분들도 많다.

10.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이 있나?

박성훈 : tvN ‘수요 미식회’에 나가고 싶다고 최근 몇 년간 강조하고 있다. (웃음) 지역을 말하면 그 지역 맛집을 다 알고 있다. 특히 내가 사는 동네부터 대학로, 강남, 여의도 등 드라마 촬영지 인근의 맛집은 다 안다. 영화 ‘곤지암’ 촬영을 부산에서 해서 부산 맛집도 잘 알고 있다.

10. 벌써 데뷔 11년 차다. 연극계에서 박성훈의 이름을 모르는 관객이 없지만 ‘하나뿐인 내편’을 통해 대중성을 얻었다. 여러 모로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일 것 같다.

박성훈 : 검색창에 내 이름을 검색하면 동명이인만 34명이다. 내 시대에는 성훈, 성환, 정훈 이런 이름이 유행이라 박성훈이라는 이름이 흔하다. 흔한 이름이라 임팩트가 없어서 두세 번 물어보는 분들이 많았다. 그래서 기억에 남는 이름으로 바꿀까 생각도 했다. 그러다가 ‘제일 유명한 박성훈이 되어 보자’라는 마음으로 연기 중인데 장고래를 만났다. 저를 설명하려면 어느 드라마 어떤 역할을 했다는 긴 설명이 필요했는데, 이제는 장고래로 기억해주는 분이 많아서 참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10. 어떤 배우로 남고 싶나?

박성훈 : 다른 수식어 빼고 그냥 연기 잘하는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 회자될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9 텐스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