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타 온에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왕관의 무게를 견뎌라
[텐스타 온에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왕관의 무게를 견뎌라
  • 김하진 기자
  • 승인 2019.03.2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사진= 이승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사진= 이승현 기자

아직 많이 부족하고 모든 게 낯설고 서툰 신인이지만 항상 열심히 하겠습니다!”

신인 남성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의 각오다. 35일 첫 번째 미니음반 꿈의 장 : 스타(STAR)’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6년 만에 공개하는 신인 팀으로 데뷔 전부터 주목받았다. ‘방탄소년단 동생 그룹으로 통하며 금수저라는 얘기도 나왔다. 이에 대해 멤버들은 영광이라고 밝혔다.

리더 수빈은 우리가 방탄소년단 동생그룹으로 불려도 되는지, 영광이고 감사할 따름이라면서도 많은 이들이 기대해 주셔서 걱정되고 불안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선배님들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해 사랑받는 그룹이 되겠다고 힘줘 말했다.

연준은 방탄소년단은 우리에게 하늘 같은 선배님이다.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기 때문에 자주 만나지는 못하지만 수상 소감 때 우리 후배가 나온다지켜봐 달라고 해줘서 정말 감사했다.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우리를 언급해 감동했다고 강조했다.

수빈·연준·범규·태현·휴닝카이 등으로 구성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34일 오후 6시 각 음악 사이트에 데뷔 음반을 발표했다. 음반에는 타이틀곡 어느 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를 포함해 블루 오렌지에이드(Orangeade)’ ‘아워 섬머(Our Summer)’ ‘캣 앤 도그(Cat & Dog)’ ‘별의 낮잠5곡을 담았다.

어느 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는 신스 팝(Synth Pop) 장르로,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의 성장통을 이라는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풋풋한 매력이 돋보인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신인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사진= 이승현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신인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 사진= 이승현 기자

 

데뷔 전부터 기대를 모은 만큼 국내외에서의 반응도 뜨겁다. 새 음반의 타이틀곡은 공개 직후 국내 음원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고, 뮤직비디오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13시간 만에 조회수 1000만을 넘어섰다. 데뷔 음반은 전 세계 44개국 및 지역 아이튠즈 톱(TOP) 음반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범규는 데뷔한 것만으로도 기쁜데, 좋은 성적까지 거둬 깜짝 놀랐다. 과분하다는 생각도 든다우리를 위해 힘써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연준은 하나의 꿈을 가진 멤버들이 모였다. 밝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빈은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어떤 조언을 했느냐고 묻자 연습이 자신감의 기본이라고 하셨다. ‘무대 위에 오르면 연습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방탄소년단은 지금도 연습을 한 뒤 무대에 오른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휴닝카이는 팀워크를 강조했다. 팀의 가치를 소중하게 여기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올해 목표는 신인상이다. 수빈은 올해 신인상을 받고 싶다. 평생 한 번 받는 상인 만큼 욕심이 난다면서 쟁쟁한 신인 그룹이 많이 나오고 있어서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태현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는 음반으로 이야기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우리 역시 하나의 곡이 아니라, 음반으로 소통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으로 정한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는 성장통을 소재로 삼았다. 타이틀로 고른 이유도 현재의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잘 담아낸 곡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팀의 맏형인 연준이 4년으로 연습생 기간이 가장 길고, 범규가 2년으로 가장 짧다. 모든 멤버들이 2~4년 동안 가수가 되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연준은 연습하면서 데뷔를 간절히 바랐기 때문에 기다림이 가장 힘들었다. 그때마다 멤버들이 큰 힘이 됐다고 털어놨다.

범규도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들어오자마자 팀에 합류해 멤버들을 따라가는 게 힘들었다. 그 과정에서 멤버들이 많이 이해해주고 다독여줘서 힘을 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태현도 우리 모두 사춘기 시절의 성장통을 음악과 멤버들을 통해 극복했다. 혼자가 아니라는 안도감을 느꼈고, 나와 같은 꿈을 꾸면서 달리는 형들 덕분에 이겨냈다며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다.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갈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기회가 된다면 해외 진출도 하고 싶다고 당찬 각오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매거진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9 텐스타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