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해, 천상의 목소리로 노래하다
배다해, 천상의 목소리로 노래하다
  • 태유나 기자
  • 승인 2019.02.0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 /사진=장봉영 작가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 /사진=장봉영 작가

가슴을 울리는 아름다운 목소리와 청아한 고음이 마음을 흔든다. ‘천상의 목소리라는 찬사가 지나치지 않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그 주인공이다. 2010KBS2 ‘남자의 자격하모니 편에서 깨끗한 음색과 빼어난 가창력으로 주목 받았던 그가 채널A ‘보컬플레이로 다시 한 번 대중 앞에 섰다. 악기에 의존하지 않고 목소리로만 무대를 완성하는 아카펠라 음악 예능 보컬플레이는 그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기회다. “서로 간의 경쟁이 아니라 목소리만으로 모두가 하나 되는 음악을 들려주겠다는 배다해를 만났다.

10. ‘보컬플레이는 어떻게 출연하게 됐나요?

처음에는 출연을 망설였어요. 그동안 방송 활동을 많이 해오지 않아서 조심스러웠거든요. 그런데도 출연을 결심한 건 목소리만으로 무대를 꾸밀 수 있다는 게 매력적으로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기존에 해왔던 무대와는 다른, 새로운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어요.(웃음) 무엇보다 다른 음악 예능처럼 오디션이나 경쟁의 형식이 아니라 콘서트 같은 느낌이 들더라고요. 공연마다 MVP 무대를 선정하지만 최종 우승자를 가리지 않아요. 그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10. 윤상, 윤일상 프로듀서를 제치고 뮤지 프로듀서를 선택했어요. 예상 밖의 선택이었다는 의견이 많았는데요.

처음에는 뮤지 프로듀서님이 저의 음악 색깔을 욕심 내지 않을 것 같아 깊게 고려하지 못했어요. 막상 현장에서 보니 음악 방향이 색다르고 독특했어요. 새로운 도전에 망설임이 없고, 실력도 뛰어난 분이라는 걸 체감해 고민 없이 선택했습니다. 

10. 다시 선택의 순간으로 돌아간다 해도 뮤지 프로듀서를 선택할까요?

물론이죠. 너무 많은 걸 배우고, 느끼고, 용기를 얻고 있어요. 물론 그 때도 뮤지 프로듀서님이 저를 뽑아주셔야 가능한 일이겠지만요.(웃음)  

10. 팀 구성은 마음에 드나요?

뮤지팀으로 들어오길 잘했다고 생각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팀워크예요. 팝페라 보이그룹 파라다이스와 두 비트박서 ‘Hiss(히스)’ ‘H-hans(에이치하스)’와 함께 팀을 이루고 있는데, 다들 실력이 엄청나요. 팀 분위기도 가족 같이 편해서 늘 웃음이 끊이지 않습니다. 호호. 무대를 구성할 때도 색다른 조합으로 꾸밀 수 있어 너무 만족해요 

10. ‘보컬플레이를 통해 여러 합동 무대를 선보였어요. 느낌이 새로웠을 것 같은데요?

성악가 폴 포츠와는 불후의 명곡출연 이후 꾸준히 합동 무대를 하고 있지만 보컬플레이에서 선보인 무대는 또 다른 느낌이었어요. 가수나 성악가가 아니라 팝페라 보이그룹, 비트박서와의 합동 무대는 상상도 못했거든요. 저도 모르게 갇혀있던 음악의 틀을 깬 느낌이랄까요?(웃음) 음악으로 함께 소통하는 무대를 만든 것 같아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10. 폴 포츠와의 무대는 앞으로도 계속 볼 수 있을까요?

앞으로는 국내보다 해외 쪽으로 더 많은 공연을 계획하고 있어요. 폴 포츠와 함께라면 외국에서는 신인인 저에게 좋은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10. 계속해서 무대를 함께한다는 건 그만큼 잘 맞는다는 의미겠죠?

서로 배려하려고 많이 노력해요. 다른 가수들과 한 무대에 설 때마다 서로 이겨야 한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는 걸 많이 느꼈어요. 저는 워낙 싸움과는 거리가 먼 성격이라 웬만하면 맞추려고 하거든요. 돌아서면 후회도 되고, '나도 욕심 내서 이기려고 할 걸 그랬나' 하면서 많이 갈등했죠. 폴 포츠는 제가 배려해주는 만큼 함께 배려해 줘서 참 좋아요.(웃음)

10. 함께 했던 무대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곡을 꼽는다면요?

KBS '열린 음악회'에서 같이 부른 사라 브라이트만의 ‘Time to say goodbye’라는 곡이에요. 이 곡을 듀엣으로 부른 건 처음이었는데 제 목소리와 폴 포츠의 목소리가 만나 시너지 효과를 내더라고요. 아마 다른 상대였다면 이 정도까지 아름다운 하모니를 완성할 수는 없었을 것 같아요.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 /사진=장봉영 작가

10. ‘남자의 자격이후 꾸준히 활동하고 있지만 그때만큼의 호응을 얻기가 쉽지는 않죠? 그동안 힘든 시기도 많았을 것 같은데요.

그때가 천운이 아니었나 생각해요.(웃음) 평생을 노래해도 한 번 주목 받기가 힘들잖아요. 그래도 저는 '남자의 자격'을 통해 저를 알릴 수 있었고,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얻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해요. 기다림의 시간 또한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마음을 다잡았어요. 욕심을 버리고 작은 것에도 감사함을 느끼다 보니 마음이 한결 편해졌습니다.

10. 힘든 시기를 버틴 원동력은 뭐였나요?

남자의 자격 합창곡이었던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가 원동력이었던 것 같아요. 열두 번도 더 무너졌지만 이 곡으로 저를 기억해주시고, 기다려주시는 분들을 생각하며 조금만 더 버텨보자고 마음먹었거든요.

10. ‘넬라 판타지아는 자신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수없이 말해도 아깝지 않게 감사한 곡이죠. 이 곡이 저에게 위로와 희망이 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거든요. 수백 번, 수만 번을 불러도 지겹지 않고, 부를 때마다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10. 노래 한 곡으로 기억된다는 게 좋지만은 않을 텐데요.

대중가요에만 초점을 맞췄을 때는 이곡을 뛰어넘는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 많이 힘들었어요. 이제는 뛰어넘을 필요도, 이곡을 빼놓을 수도 없다고 생각해요. 이 곡으로 배다해가 기억될 수 있다면 그보다 감사하고 행복한 일은 없으니까요.

10. 현재는 음악 프로그램 위주로 출연하고 있잖아요. 향후 토크쇼나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은 생각은 없나요?

사실 방송 자체가 두렵고 무서워요. 배다해라는 사람을 드러냈을 때 실망하진 않을까 걱정이 많거든요. 대중들께서 평소 생각했던 제 이미지와 실제 모습이 다를 수 있으니까...(웃음) 그래도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은 마음은 항상 있기 때문에 기회만 된다면 출연해보고 싶어요.

10. 자신은 어떤 사람인가요?

사실 제가 아는 제 모습이 타인이 보는 제 모습과 같을지 잘 모르겠어요. 주변에서는 저를 보고 현실적이고 따뜻하지만 냉정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요. 정확하고 투명한 걸 좋아하는 성격 같다고도 하고요. 그저 선하고 착한 성격은 아닌가 봐요. 호호.

10. 올해 이루고 싶은 소원은요?

지난 몇 년간 의지만 가득한 채 살다 보니 많이 예민해졌어요. 올해는 좀 더 여유를 가지고 매 순간 즐겁게 살고 싶어요. 욕심은 조금 내려놓고 차분하게 행복을 노래하려고요.(웃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매거진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9 텐스타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