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랑또랑’, 도경수에게서 맑은 소리가 난다
‘또랑또랑’, 도경수에게서 맑은 소리가 난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1.3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도경수 /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도경수 /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화려한 퍼포먼스, 남다른 가창력으로 무대를 압도하는 엑소 멤버 디오(D.O.)와 연기자 도경수는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느껴진다. 도경수는 영화 ‘스윙키즈’에서 6·25전쟁 당시 거제 포로수용소에 갇힌 북한군 로기수를 연기했다. 기수는 ‘인민 영웅’의 동생이지만 춤에 대한 열정만큼은 이념을 뛰어넘는다. 기수의 열망이 경계를 뛰어넘듯 도경수의 열망도 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가리지 않는다.

10. 전작들에서 마음의 아픔과 상처가 있는 역할들을 많이 해오다가 ‘스윙키즈’에서는 호기롭고 당당한 성격의 캐릭터를 연기했다. 어떤 점이 좋았나?

장난스러운 면모를 극대화해 연기할 수 있다는 게 재미있었다. 음악에 맞춰 신나게 춤추면서 스트레스도 해소됐다. 베니 굿맨의 ‘싱싱싱’이나 데이비드 보위의 ‘모던러브’ 등 영화에 나온 음악을 듣고 자란 세대가 아니어서 익숙하지 않았지만, 촬영하면서 계속 들으니 그 음악들이 좋아졌다.

10. 춤과 음악으로 인해 신나는 장면이 이어지다가 전쟁의 비극을 보여주며 분위기가 급변한다. 기수를 연기하며 어려웠던 점은?

전쟁과 이념이 대립하는 상황에서 갈등을 겪는 기수를 표현하는 게 힘들었다. 당시 사람들이 어떤 가치관을 갖고 어떻게 생활했는지 공부했다. 탭댄스도 쉽지 않았다. 가수로 활동하며 춤을 춰왔기 때문에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처음 배울 때는 몸치가 따로 없었다. 기수가 춤에 재능이 뛰어난 친구이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탭댄스를 정말 잘 하는 것처럼 보일지 고민했다. 탭댄스는 발로 치는 드럼 같다. 처음 해보는 악기를 배운다는 생각으로 연습했다.

10. 강형철 감독이 “소처럼 맑은 눈을 가진 배우”라며 “미팅 때 만나러 가니 기수가 앉아있었다”고 칭찬을 많이 했다. 함께 일한 소감은?

감독님은 “심장이 두근두근, 쿵쾅거리는 영화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시나리오를 보지 않은 상태에서 감독님과 첫 미팅을 가졌다. 두 번째 미팅 전에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대본을 읽으면서 심장이 쿵쾅거렸다. 두 번째 만남에서 감독님과 함께 기수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 좋은 작품을 만든 감독님과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10. 주연이라서 부담스럽지 않았나?

기수를 연기할 수 있어서 설레고 기대됐다. 그 동안 해본 적 없는 캐릭터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10. 기수의 춤에 대한 열망만은 전쟁과 이념, 국적과 인종을 초월한다. 그런 기수의 면모가 가장 잘 표현된 장면은?

‘모던러브’에 맞춰 춤추는 장면이다. 누구의 시선도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춤출 때 기수의 억눌린 열망이 표출된다. 판래(박혜수 분)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데, 둘의 모습이 교차 편집되기 때문에 어떻게 나올지 가장 궁금했다.

10. 브로드웨이 최고의 탭댄서로 손꼽히는 자레드 그라임스가 잭슨 역으로 출연했다. 함께 연기하니 어땠나?

엑소의 노래인 ‘늑대와 미녀’ ‘중독’의 안무를 만들어준 토니 테스터, 자레드 그라임스와 친하다. 토니 테스터는 제게 스승과 같은데, 자레드 그라임스와는 동료 배우로 만나니 느낌이 또 달랐다. 선생님이라고 불러야 할 분과 극 중에서 경합을 벌이는 게 부끄럽기도 했다. 현장에서 춤도 많이 가르쳐주셨고 춤 때문인지 소통도 크게 어렵지 않았다. 혜수가 영어를 잘해서 통역도 해줬다.

가수 겸 배우 도경수/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겸 배우 도경수/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10. 다른 아이돌 출신 연기자들과 달리 연기력 논란이 없다. 그 만큼 캐릭터 이해력이 뛰어나고 대사와 감정 전달에 재능을 보인다.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

스스로 재능이 있다고 느낀 적은 없다. 하지만 평소의 내가 느껴본 적 없는 감정을 캐릭터를 통해 알게 된다. 눈물이 없는 편인데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를 하면서 ‘울컥한다’는 감정을 처음 느껴봤다. 지나고 나서 내 연기를 보면 항상 아쉽다.

10. 노래와 연기, 어느 것이 더 어렵나?

둘 다 어렵다. 가수로서 선보이는 앨범과 콘서트도 연기자로서 선보이는 작품과 마찬가지다.

10. 다른 엑소 멤버들도 연기를 하고 있다. 서로 조언도 해줄 것 같은데.

항상 응원해준다. ‘스윙키즈’도,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도 멤버들이 다 봤다.

10. 엑소 콘서트 때 탭댄스로 무대를 꾸며보는 건 어떨까?

지난번 앵콜 콘서트 때 탭댄스를 보여주면 어떨까 생각해 보기도 했다. 그런데 당시 드라마 촬영 중이라 스케줄이 빽빽했고, 영화 개봉 후에 보여주는 게 더 좋을 것 같았다. 솔로 무대가 있다면 그런 구성을 해보고 싶다. (단체로 하는 건 어떠냐고 묻자) 그것도 멋있을 것 같다. 백현이 뮤지컬 때문에 탭댄스를 나보다 먼저 배웠다. 내 탭슈즈를 가져가서 춰보기도 하더라.

10. 작품을 선택할 때 중점을 두는 점은?

작품에 어떤 메시지가 담겼는지, 그리고 무엇보다 내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지다. 나도 내가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궁금하다. 도전하며 얻는 쾌감이 크다.

10. 지금 도전해보고 싶은 것은?

요리 관련 자격증을 따고 싶다.(웃음) 요리를 좋아해서 평소에도 많이 한다. 여러 분야 중에서도 한식이 좋을 것 같다. 결코 쉽지 않지만 한식의 기본이 되는 양념이 비슷하지 않나. 기본을 잘하면 그래도 성공할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웃음)

10. 영화에서는 탭 소리가 기수의 심장을 뛰게 한다. 자신의 심장을 뛰게 하는 것은?

최근 거미 선배님의 콘서트에 다녀왔다. 티켓팅을 직접 해본 것도 처음이었다. 플레이어로서 항상 보여주는 입장이었는데, 관객이 돼 보니 ‘팬심’을 알게 됐다. 무대에서 뭘 하면 관객들이 좋아하는지 많이 배웠다. 거미 선배님의 노래를 들으면서 가슴이 쿵쾅댔다. 그러면서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창뿐만 아니라 작곡과 작사도 욕심난다는 뜻이다.

10. 그렇다면 연기에는 어떤 매력이 있나?

연기는 절대 놓지 못할 끈이다. 연기하는 캐릭터를 통해 느껴본 적 없는 감정도 알게 되고 간접 경험을 통해 배우게 되는 것도 많다. 평생 하지 않을까.

10. 가수가 아니라 배우로서 꾸는 꿈은?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배우가 되고 싶다. 관객들이 내가 연기하는 인물과 함께 기뻐하고, 슬퍼했으면 좋겠다. 작품 안에서 만큼은 ‘도경수’가 아니라 온전히 그 인물이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매거진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9 텐스타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