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Star 커버스토리', 성장하는 구구단
'10Star 커버스토리', 성장하는 구구단
  • 우빈 기자
  • 승인 2018.11.2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구구단
그룹 구구단/사진=장한(선인장 STUDIO)

이 소녀들, 너무 사랑스럽다. 모든 순간을 특별하게 여기면서 행복해하는 멤버들의 에너지가 그대로 전해졌기 때문일까. 구구단 멤버들을 한 명씩 만날 때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은 것처럼 기분이 좋아진다. 카메라 뒤에서 만난 멤버들은 무대 위의 '극단돌'과는 너무나도 다른 모습이다. 솔직하고 꾸밈없는 모습의 구구단은 따로 또 같이 빛을 낸다. 꿈과 희망, 더 큰 행복을 찾고 있는 구구단이 들려주는 현재와 미래의 이야기.

구구단 미나/사진=장한
구구단 미나/사진=장한

◆미나, 기특하고 대견하다

10. 미나는 구구단 멤버 중 가장 바쁜 2018년을 보냈는데 돌아보니 어떤가요?

미나 : 작년 12월 말부터 올 1월까지 한 달 동안 4집 '더 부츠(The Boots)'를 준비했어요. 컴백하면서 음악중심 MC가 됐고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독고 리와인드’를 촬영했죠. 그 다음엔 구구단의 프로젝트 그룹 ‘세미나’로 활동했고 일본 팬미팅과 5집 컴백에 이어 지금은 드라마 '계룡선녀전’을 촬영 중이에요. 와! 저, 정말 꽉 채워서 살았네요. 뿌듯해요. (웃음)

10. 스스로 대견할 것 같아요.

미나 : 네. 정말 뿌듯해요. 스무 살인 된 올해를 알차게 보냈어요. 세정 언니가 “아기였던 네가 이렇게 빨리 자란 게 안 믿어진다”고 칭찬도 해줬어요. 사실 아이오아이 활동이 끝난 후 구구단 활동도 공백기가 길어서 바쁠 거라고는 예상을 못했거든요. 이렇게 바쁜 건 처음이라 내년에 스케줄이 여유로우면 불안할 것 같아요.

10. ‘계룡선녀전’의 점순이와 싱크로율 100%라는 칭찬이 많죠?

미나 : 점순이가 많은 사랑을 받은 캐릭터더라고요. 기대를 많이 했는데 미나가 하니까 어울린다는 댓글을 볼 때마다 기분이 좋았습니다. 기분이 좋은 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느끼고요. 걱정이 많은 편이라 감정 신 촬영을 앞둔 전날 밤에는 잠도 잘 못자요.

10. 다이어트에 성공한 몸매로 화제가 되기도 했죠.

미나 : 얼마 전까지도 체중관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주변에서 “너, 괜찮아”라고 하니까 먹고 싶은 음식을 마음대로 먹어요. 예전만큼 몸매에 연연하지 않아요. '쪄도 괜찮아. 찌면 조절하면 되지' 하는 생각이에요.

10. 언제 행복하다고 느끼나요? 

미나 : 제 모습이 예쁘게 찍힌 사진이나 영상들을 봐요. 제가 다이어트에 성공했잖아요. 정말 열심히 관리했거든요. 내 눈에 보이는 내 모습, 다양한 스타일을 소화하는 저를 볼 때 기쁘더라고요. 몸매 유지에 대한 스트레스는 있지만요. (읏음)

구구단 세정/사진=장한
구구단 세정/사진=장한

◆세정, 진짜 '나'를 찾아 행복한 '갓'세정

10. 세정은 능력자라 '갓세정'이라 불리죠. 스스로는 어떻게 생각하나요?

세정 : 저는 노력형이에요. 제가 많은 능력을 가진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장점과 단점을 잘 알아서 어떻게 해야 부족한 걸 가릴 수 있는지를 알죠. 사실 저는 춤을 못춰요. 그래서 신곡의 첫 댄스 수업 때마다 분해서 울어요. 거울을 보면 못 봐주겠더라고요. 하하.

10. 올 한 해 바쁘게 지낸 만큼 뿌듯하기도 하겠지만 아쉬운 부분은 없나요?

세정 : 김세정 자체가 아쉬워요. 많은 시간을 남을 위해 쓰거나 남에게 보이는 세정을 위해서 살았어요. 나를 위한 시간이 없더라고요. 그러다 최근에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됐습니다. 단점에 얽매이지 말고 장점을 극대화하는 연습을 하고 있죠. 그러면서 뿌듯함을 느끼고 있어요. 요즘 살 것 같다는 말을 많이 해요.

10. '나'를 찾는 데 집중한 것 같아요.

세정 : 네. 최근에서야 바뀌었어요. 단점을 보완하려고 하니까 움츠러들고 잘하는 것도 자신감이 없어지더라고요.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어요. 나를 위해 시간을 쓰면서 행복을 느끼는 중입니다. 저, 요즘 신났어요. (웃음)

10. 올해 자신에게 소소한 행복을 안겨준 것은 무엇이었나요?

세정 : 가방에 책을 여러 권 넣어서 자전거 타는 거요. 자전거를 타다가 그날의 나와 맞는 카페를 찾아 들어가서 커피 한 잔을 시키고 책을 읽어요. 분명 익숙한 동네인데 여행을 온 듯한 기분이 들거든요. 요즘은 '주문을 틀리는 요리점'이라는 책을 읽고 있어요.

10. 2019년 세정만의 목표는 뭔가요?

세정 : 자작곡을 많이 발표하고 싶어요. 매일 듣지 않아도 문득 생각나서 찾아듣는 노래를 만들고 싶습니다. 세정의 이름을 건 소공연도 하고 싶어요. 목소리를 나누고 마음을 나누고 싶어요.

구구단 나영/사진=장한
구구단 나영/사진=장한

◆나영, 잠재력을 드러내다

10. 올해 활약상이 많았어요. '짠내투어'로 예능감도 뽐냈고 '복면가왕'에서 보컬 능력도 보였죠.

나영 : '복면가왕'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처음 해봤는데 진짜 감격스러웠어요. 사실 제 목소리가 튀는 편이라 굉장히 자신이 없었어요. 아이돌에 어울리는 보컬이 아니라고 생각해 목소리를 바꾸려고 노력도 해봤죠. 저를 괴롭힐 정도로 연습을 무식하게(?) 했어요. 근데 이 목소리로 저를 알아봐 주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자신감이 생겼고 매력으로 살리자고 생각했습니다. 더 나아가 내 목소리로 듣는 사람에게 위로를 주고 싶다는 목표가 생겼죠.

10. 터닝포인트가 생긴 셈이네요. 2019년에는 더 큰 꿈을 꾸고 있을 것 같아요.

나영 : 솔로곡이요. 태연 선배님 노래를 들으면서 '나도 언젠가는 이런 솔로 앨범을 내야지' 하는 꿈이 생겼어요. 그래서 2019년에는 아티스트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생겼어요. 기회가 된다면 연기도 하고 싶어요. 저의 이미지에 어울리는 부잣집 딸 역할로요. (웃음)

10. 자신만의 소확행은 무엇인가요?

나영 : 저는 유튜브로 영상을 봐요. 다큐멘터리, 일상, 뷰티, 라이브 공연 등등 가리지 않고 봅니다. 재밌기도 하지만 정보도 빠르고 음악에 관한 견해가 넓어져서 일석이조예요. 또 하나 말하자면 힘을 내고 싶을 땐 '프로듀스 101' 영상을 봐요.

10. '프로듀스 101' (이하 '프듀') 영상을 보는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나영 : 그때 고생한 기억들이 생각나요. 연습생 시절도 생각나고요. 이런저런 생각에 '프듀' 얘기만 나오면 눈물이 날 것 같아요. 그때 감정들이 생각나서 그런지 힘들 때 보면 에너지가 생기더라고요.

구구단 하나/사진=장한
구구단 하나/사진=장한

◆하나, 긍정의 힘으로 꿈을 찾다

10. 연말과 관련해 특별한 추억이 있나요?

하나 : 친구들과 연말과 새해가 겹칠 때마다 1년을 돌아보고 미래를 기약하는 영상을 꼭 찍어요. 영화 '써니'에 꽂히는 바람에 매년 친구들끼리 n살의 나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를 찍게 됐죠. 처음에는 낯간지러웠는데 하고 나니까 좋더라고요. 데뷔하고 나서부터는 못 찍고 있지만 연도 별로 모아서 보면 신기하고 귀중한 추억일 것 같아요.

10. 배우의 얼굴과 분위기를 갖고 있다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 같은데요.

하나 : 많이 들었죠. 사연이 있을 것 같은 얼굴이라는 말도요. 처음 데뷔했을 때는 그런 말이 신경 쓰였어요. 구구단으로 데뷔했는데 아이돌보다 배우 같다고 하니까 '내가 팀에 어울리지 않는 존재인가?'라는 걱정을 많이 했어요. 지금은 3년 차라 그런지 그 말 그대로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요.

10. 긍정적으로 바뀐 계기가 있나요?

하나 : 요즘 세정이와 말을 많이 나눠요. 세정이가 동생인데도 조언을 많이 해줍니다. 세정이가 '구구단도 최선을 다 하지만 언니가 하고 싶은 걸 꿈꿔요'라고 하더라고요. 구구단 하나와 저 신보라(본명) 둘 다에게 도움이 되고 행복할 것 같은 일들을 찾아서 하는 중이에요.

10. 행복을 찾아준 일들이 뭐였나요?

하나 : 책, 음악, 게임이요. 사실을 책을 좋아해서 읽는 건 아닌데 독서를 하면 감정 표현에 도움이 돼요. 요즘 가사를 쓰는 연습을 하고 있는데 감정의 폭이 넓어지는 걸 느껴요. 숙소에서 블루투스 스피커로 노래를 크게 틀어놓고 듣는 것도 좋아합니다. 오버워치나 알피지 게임도 하고요. 잡념이 사라지면서 평온해져요.

10. 2018년은 하나에게 성숙의 해였던 것 같아요. 2019년은 어땠으면 하나요?

하나 : 과거에는 기회가 언제 찾아올까 생각만 했어요. 2019년에는 더 많은 기회가 찾아올 거라고 기대하면서 기다리기보다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하면서 직접 낚을 생각입니다. 많이 깨닫고 행동하는 힘찬 해가 됐으면 좋겠어요.

구구단 샐리/사진=장한
구구단 샐리/사진=장한

◆샐리, 누군가의 롤 모델로 한 발 '전진'

10. 샐리는 구구단의 유일한 외국인 멤버죠. 소통에 어려움은 없나요?

샐리 : 보통 잘 알아들어요. 멤버들이 많이 도와줘요.

10. 한국에서 활동 중인 중국인 걸그룹이 많은데 롤 모델이 있나요?

샐리 : 에프엑스 빅토리아 선배님이요. 한국에 오기 전부터 좋아했어요. 소녀시대 윤아 선배도 좋아요. 너무 예뻐요. 한 번 마주쳤는데 얼굴과 몸매가 대박! 샐리의 연예인이에요.

10. 연습하면서 힘들 땐 어떻게 이겨내나요?

샐리 : 음악을 크게 들어요. 따라 부르기도 하고 슬픈 노래를 들으면서 가끔 울 때도 있어요. 그러면 확실히 신이 나고 힘이 나요. 또 맛있는 걸 먹어요.

구구단 미미/사진=장한
구구단 미미/사진=장한

◆ 미미, 본 투 비 아이돌 (Born to Be Idol)

10. 미미는 올해 처음 연기에 도전했죠.

미미 : 올해 초에 연기를 목표로 하고 연습을 계속 하고 있었는데 옥수수 오리지널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라는 좋은 기회를 얻게 됐어요. 개인 활동이 처음이라 많이 긴장했는데 혼자 하면서 많이 배웠어요. 자립심을 키울 수 있던 시간이었죠.

10. 목표를 하나 이뤘네요. 내년 목표는 뭔가요?

미미 : 100% 이뤄져서 다행이죠. 내년에는 웹드라마가 아니라 TV 드라마를 찍고 싶어요. 기회가 된다면 제가 출연한 드라마 OST도 부르고 싶어요.

10. 말투도 외모도 귀여운 막내 이미지인데 실제로는 구구단 맏언니죠?

미미 : 집에서는 막내라 막내 티가 나나요? (웃음) 친언니와도 거의 친구처럼 지내고 멤버들과도 허물없이 지내요. 언니와 동생 구분 없이 잘 놀아요. 서로가 서로에게 조언도 해서 첫째와 막내의 구분이 없어요.

10. 2018년 인기 키워드는 '소확행‘이었죠. 자신의 '소확행'은 무엇인가요?

미미: 제가 단순한 성격이라 걱정이 없어요. 사실 촬영할 때 제일 행복해요. 평범한 미미에서 구구단 미미로 변신해 끼를 방출할 수 있어서죠. 로맨스 드라마를 볼 때도 행복해요. 요즘은 '뷰티인사이드'가 재밌더라고요.

구구단 소이/사진=장한
구구단 소이/사진=장한

소이, 도전을 즐기다

10. '낫 댓 타입(Not That Type)'을 가장 에너지 넘치게 준비했다고 들었어요.

소이 : 작년에 어깨 통증 때문에 3집 '초코코' 활동을 쉰 적이 있어서 무대에 서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특히 이번 콘셉트가 구구단에게 도전인 부분도 크게 차지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자신 있어요. 평소에 걸크러시, 시크 콘셉트를 하고 싶었거든요. 여자라면 대부분 그런 이미지를 꿈꾸지 않나요? 재밌을 것 같아요.

10. 소이가 구구단 내 반전 멤버로 꼽히던데요.

소이 : 제가 낯을 많이 가려서 처음 보는 사람들은 저를 말 없고 조용한 이미지로 생각해요. 근데 저 말 엄청 많거든요. 춤추는 것도 좋아해서 친해지면 의외라는 말을 많이 들어요. 그래서 반전 멤버가 아닐까요.

10. 스트레스를 푸는 소이만의 비법이 있다면요?

소이 : 막춤이요. 블루투스 스피커로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춤을 춰요. 좋은 노래를 찾아서 듣기도 하고 따라 부르기도 해요. (웃음).

10. 2019년 목표로 세운 것이 있나요?

소이 : 구구단 멤버들과의 여행이요. 제가 운전면허를 딴 지 1년 조금 넘었는데 직접 운전한 적이 별로 없어요. 제가 운전을 해서 멤버들과 여행을 가려고 해요. 멤버들은 싫어하는데 설득시켜서 꼭 가겠습니다. 뷰티 프로그램 MC도 하고 싶어요. 저, 정말 잘할 자신 있으니 시켜주세요. (웃음)

구구단 해빈/사진=장한
구구단 해빈/사진=장한

◆ 해빈, 성장과 발전의 新아이콘

10. 오늘 구구단 멤버 중 가장 신나보였어요.

해빈 : 어릴 땐 파티를 한 것 같은데 커서는 한 기억이 별로 없어요. SM핼러윈 파티 사진을 보면서 부러웠습니다. 그 여한을 오늘 푸는 것 같아요. 쨍하고 화려한 색상의 핫핑크 옷을 이럴 때라도 입어서 너무 좋아요.

10. 연초에 세운 목표가 있었을 텐데 얼마 만큼 이뤘나요?

해빈 : 저를 위한 시간을 가지자고 생각했어요. 연습생 생활을 5년 했는데 단체생활을 해서 그런지 그때부터 제가 아닌 전체를 생각했거든요 그게 쭉 이어지다 보니 지치더라고요. 힘들게 하지 않고 원하는 대로 해보자는 마음으로 했더니 오히려 발전된 2018년을 보냈어요. 홀가분하고 좋아요.

10. 2019년 목표는 뭔가요?

해빈 : 성장과 발전이요. 팀에서 메인 보컬을 맡고 있는데 노래는 항상 저만의 숙제라고 생각해요. 사실 솔로곡 욕심도 있는데, 보컬로 솔로곡 욕심은 당연하지 않나요? 다양한 걸 발전시키고 싶어요. 실력을 떠나서 마음가짐이나 태도에 있어서도 성장하고 싶어요.

10. 해빈의 소확행은 무엇인가요?

해빈 : 산책하는 걸 좋아해요. 데뷔 후에는 돌아다니는 데 제약이 많아 영화를 보거나 끝난 드라마를 몰아서 보면서 행복을 느껴요.

그룹 구구단/사진=장한
그룹 구구단/사진=장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중구청파로 463 한국경제신문사 1층
  • (주)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 제호 : 텐스타매거진
  • TEL : 02-3148-1010
  • FAX : 02-3148-1012
  • 사업자등록번호 : 117-81-82352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중구-0064호
  • 잡지사업신고번호 : 서울 중.라004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60
  • 등록일 : 2004-08-12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유정우
  • 편집인 : 서화동
  •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정
  • Copyright © 2018 텐스타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